top of page

[정보] 4월 ① 크레버스 한 입 환경 소식




🌳크레버스 한 입 환경 소식_Creverse Environment News in a Bite🌏



폐플라스틱 재생원료 사용 표시제 시행 / ‘지구를 위한 한 시간’ 2024 어스아워 Waste Plastic Recycled Materials Labeling System Implemented / 'One Hour for the Earth' 2024 Earth Hour




□ 폐플라스틱 재생원료 사용 표시제 시행

환경부는 국내 폐플라스틱을 재생 이용해 만든 재생원료 사용을 촉진하기 위해 ‘폐플라스틱 재생원료 사용 표시제도’를 3월 29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내에서 발생한 폐플라스틱으로 생산된 재생원료를 일정 비율 이상으로 사용한 제품, 용기의 제조자가 그 사용 비율을 제품, 용기에 표기해 홍보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간 국내에서는 별도의 표시제도가 없어 홍보할 수 없었던 기업들은 앞으로 ‘분리배출 표시’ 옆에 ‘폐플라스틱 재생원료 10%,환경부’ 내용의 마크를 붙일 수 있게 되었습니다. 환경부는 앞으로 ‘재생원료 사용 표시제도’를 확대 적용하여 국내 재생원료 시장을 활성화할 계획입니다.



□ ‘지구를 위한 한 시간’ 2024 어스아워

지구를 위한, 지구를 지키는 한 시간, 2024 어스아워 캠페인이 지난 23일 저녁 8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어스아워 캠페인에는 국내 총 101곳이 소등에 참가했으며, ▷예술의전당 ▷롯데월드타워 ▷63스퀘어 ▷남산서울타워 ▷서울국제금융센터(IFC Seoul) 등의 주요 랜드마크를 포함하여 크레버스 본사가 위치한 “파르나스 타워” 에서도 진행되었습니다.  어스아워 캠페인은 WWF(세계자연기금)에서 주관하는 세계최대규모의 자연 보전 캠페인으로, 기후 위기와 생물다양성 손실 위기 대응의 중요성을 공감하고 지금 당장 행동해야 한다는 전 세계인의 의지를 담은 행사입니다. 




□ Waste Plastic Recycled Materials Labeling System Implemented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nounced that the 'Waste Plastic Recycled Materials Labeling System' will be implemented on March 29 to promote the use of recycled materials made from domestic waste plastics. Manufacturers of products and containers that use more than a certain percentage of recycled materials produced from domestically generated waste plastics will now be able to advertise the percentage of recycled materials on their products and containers. Companies that have been unable to do so because there is no labeling system in Korea will now be able to put a mark with the words "10% recycled materials from waste plastics, Ministry of Environment" next to the "Separated Emissions Mark". The Ministry of Environment plans to expand the 'Recycled Materials Use Labeling System' to revitalize the domestic recycled materials market.

□ 'One Hour for the Earth' 2024 Earth Hour

The 2024 Earth Hour campaign, an hour for the planet, by the planet, was held for one hour from 8:30 p.m. on the 23rd. A total of 101 locations in Korea participated in the lights-out campaign, including major landmarks such as the Seoul Arts Center, Lotte World Tower, 63 Square, Namsan Seoul Tower, IFC Seoul, and "PARNAS Tower," where CREVERSE headquarters is located. 

The Earth Hour campaign is the world's largest conservation campaign organized by WWF (World Wide Fund for Nature) and is a global call to action to address the climate crisis and biodiversity loss, and to act now.



참고자료 : - 「폐플라스틱 재생원료 사용 표시제 시행」환경일보, 이정은 기자, 24/03/28 - 「‘지구를 위한 한 시간’ 2024 어스아워」환경일보, 박예진 기자, 24/04/03


조회수 126회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