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정보] 4월 ② 크레버스 한 입 환경 소식




🌳크레버스 한 입 환경 소식_Creverse Environment News in a Bite🌏


□ 서울시 생태 체험 프로그램 무료 운영

서울시가 수변생태공원과 자연학습장에서 무료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수달을 위한 환경 정화, 개구리의 성장 과정 학습, 초등 교과와 연계한 곤충의 한살이 이해, 맨발 걷기, 벚꽃길 산책, 싹 샐러드 만들기 등 다양한 주제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신청은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습니다.


□ 한라산, 등산객 라면 국물 남기지 않기 캠페인

제주도 한라산 국립공원이 '라면 국물 남기지 않기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등산객이 컵라면을 먹을 때 수프와 물을 정량의 반만 넣도록 권장하는 운동입니다. 염분이 많은 라면 국물을 남겨 공원에 버리면 생태계와 환경에 피해를 줄 우려가 있어, 등산객이 몰리는 봄철에 이러한 운동을 전개하게 되었습니다.



□ Seoul Free Eco-Experience Programs

Seoul provides free eco-experience programs at waterfront eco-parks and natural learning centers. Various themes such as environmental cleanup for otters, learning about frog growth stages, understanding insect life cycles linked to elementary school curriculum, barefoot walking, cherry blossom walks, and making fresh sprout salads are prepared. Applications can be made through the Seoul public service reservation website.


□ Hallasan Campaign to Discourage Ramen Soup Disposal

Jeju Island's Hallasan National Park has initiated the 'No Leftover Ramen Soup Campaign.' This campaign encourages hikers to only use half the amount of power and water when eating cup ramen. Due to concerns about the high salt content in leftover ramen soup causing harm to the ecosystem and environment when disposed of in the park, this campaign is launched during the spring season when many hikers visit Hallasan.




참고자료 :

-「“도심 공원에서 수달-개구리 관찰해요”」, 동아일보, 이소정 기자, 24/04/02

- 「산에서 라면 꼭 먹어야 하나...국물 정화에 7300배 물 필요」, 조선일보, 김윤주 기자, 24/04/02



조회수 98회

2 Comments


한라산 라면 국물 문제의 심각성이 알려지고 국물 남기지 않기 운동이 확산하면서, 한라산에 버려지는 라면 국물이 대폭 줄었다고 합니다. 한라산을 맑게 가꾸려는 모두의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습니다.


관련 기사: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47131

"스프반 물반" 놀라운 변화…한라산 라면국물, 90% 줄었다」, 중앙일보, 최충일 기자, 24/05/05


Like

Guest
Apr 24

저도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랐네요. 책임감 있는 행동이 필요한 것 같아요!!

Lik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