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정보] 4월 ④ 크레버스 한 입 환경 소식




🌳크레버스 한 입 환경 소식_Creverse Environment News in a Bite🌏


생성형 AI와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의 탄소 배출 문제


□ 전 세계 데이터센터의 전력 사용량 급증 우려

생성형 AI 이용은 구글 검색보다 3~30배 가량의 전력이 더 필요합니다. 생성형 AI 서비스 등 보급 등의 영향으로, 전 세계 데이터센터의 전력 사용량이 2022년 460TWh에서 2026년 최대 1050TWh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는 탄소 중립 추구 움직임에 반하는 현상입니다.


□ 음원 스트리밍 1시간에 플라스틱 빨대 200개 수준의 탄소 배출

스트리밍 플랫폼에서 5시간 이상 음악을 들으면 CD 한 개를 생산할 때보다 많은 탄소가 배출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이에 따라, 대중음악 산업계에 기후 위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K팝 팬들의 단체가 있습니다.

이들의 요구 끝에, 스트리밍 플랫폼 '멜론'이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클라우드로의 데이터 이전을 약속했습니다.


The carbon footprint of generative AI and music streaming services

□ Concerns over Power Consumption of Data Centers Worldwide

Using generative AI requires 3 to 30 times more power than Googling. Due to the proliferation of services like generative AI, the global power consumption of data centers is projected to increase from 460 TWh in 2022 to a maximum of 1050 TWh in 2026. This trend runs counter to efforts towards carbon neutrality.


□ Carbon Emissions from Music Streaming Equivalent to 200 Plastic Straws per Hour

According to a research, listening to music on a streaming platform for more than 5 hours generates more carbon missions than producing a single CD. This has prompted K-pop fans to raise concerns about the climate crisis within the popular music industry. In response to their demands, the streaming platform "Melon" has pledged to migrate its data to a carbon-neutral cloud.




참고 자료: 

-「AI 확대에 전력 부족 심각”…요원해진 ‘탄소 중립’」, 헤럴드경제, 정목희 기자, 24/04/11 - 「음원 스트리밍이 환경을 파괴한다고?」, BAZZAR, 고영진, 24/04/02 


조회수 184회

4 commentaires


Invité
23 avr.

제작 앨범이 톤단위로 쓰레기가 된다고 해서 스트리밍이 환경에 나은 방법인줄 알았는데 새롭게 알게 되었네요.

J'aime

Invité
22 avr.

매일 출퇴근하면서 음악 듣는데 매일 빨대 400개씩 만들고 있었네요.

J'aime

Invité
22 avr.

항상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J'aime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이하며, 다양한 기술의 발전으로 인한 탄소 배출 문제도 한 번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J'aime
bottom of page